[독자편지]김소라/피카디리앞 영화거리,웨이터 홍보공간

입력 1998-01-07 09:12수정 2009-09-26 0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피카디리극장 앞의 공간은 영화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국내 유명 영화배우들의 손도장을 찍어 놓은 ‘영화의 거리’로 지정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나이트클럽 웨이터들을 홍보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마치 나이트클럽의 무대인 양 웨이터들의 홍보깃발이 동그랗게 에워싸고 있다. 진정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우리 영화를 위해 만들어진 이 공간을 존중해주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김소라(유니텔ID·sr7)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