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박찬호 등판취소,노모 감정도 고려한듯

입력 1997-09-29 20:43수정 2009-09-26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독의 덕목가운데 하나는 특정 선수에 대한 편애를 떨쳐버리는 것이다. 자칫 한 선수만 중용하거나 배제한다면 팀워크에 구멍이 생길 수 있기 때문. 이런 의미에서 29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선발 예정이었던 박찬호(24·LA다저스)의 돌연한 등판 취소는 빌 러셀 감독의 교묘한 용병술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14승으로 팀내 다승 공동 선두인 박찬호와 노모 히데오간의 경쟁심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박찬호를 등판시키지 않았다는 것이 요지. 굳이 박찬호에게 15승 선물을 줄 경우 「찬밥 신세」로 전락한 노모의 자존심이 구겨져 팀내 갈등의 골이 깊어질 수도 있기 때문. 특히 다저스 선발투수진이 다국적 선수로 짜여「인종 갈등」 시비까지 겪었던 러셀 감독으로서는 팀 단합을 저해하는 요소를 애써 만들 필요가 없었다는 풀이다. 〈김호성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