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사표낸 하순봉 李대표비서실장

입력 1997-09-03 20:13수정 2009-09-26 1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의 하순봉(河舜鳳)대표비서실장은 3일 두 전직대통령 추석전 석방건의 파문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하전실장은 이날 오전 출근하자마자 침통한 표정으로 『이회창(李會昌)대표에게 사의를 표명했다』며 사의 표명사실을 스스로 공개한 뒤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가졌다. ―사의표명 이유는…. 『최근 대표 참모진의 보좌역할이 매끄럽지 못했다. 대표 보좌진의 수장(首長)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물러나기로 했다. 이대표가 구상한 「국민대통합」의 진의가 대외적으로 잘못 전달되는 바람에 일이 잘못됐다. 이렇게 된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다른 측근들도 사퇴하나. 『내가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만큼 나 하나로 사태가 매듭지어지기 바란다. 다른 참모들의 사퇴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 ―후보교체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있을 수도 없고 실체도 없다. 이대표는 전국민과 당원에게 약속한대로 국민대통합의 정신에 따라 폭넓은 지지세를 포용함으로써 대선에서 승리할 것을 확신한다』 ―사면파동 등 그동안 잡음이 많았는데…. 『내가 사퇴하는 직접적인 계기는 사면건 때문이다. 본질이 괜찮더라도 절차와 방법이 잘못되면 본질이 훼손될 수도 있다. 참모진의 잘못을 인정한다』 〈김정훈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