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파머 전립선암, 치유가능성 높은 『초기단계』

입력 1997-01-14 20:22수정 2009-09-27 0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살아있는 골프 전설」 아널드 파머(67·미국)의 전립선암은 초기단계여서 치유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미네소타주 마요클리닉의 마이크 오하라 대변인은 14일 『지금까지 파머를 상대로 전립선암의 전이정도와 치료방법 등을 파악하기 위한 몇가지 테스트를 실시했으며 그 결과 초기 단계인 것으로 드러나 의료진들이 고무돼 있다』고 발표했다. 미국에서 연간 31만명이 발병하는 전립선암은 초기에 발견해 수술받을 경우 87%의 높은 완치율을 기록하고 있다. 파머는 4대 메이저대회를 7차례 제패하고 PGA투어에서 60회, 시니어투어에서 10회씩 각각 우승하는 등 잭 니클로스와 쌍벽을 이루며 미국 골프를 선도해왔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