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통신사 그림책」 美서 발견

입력 1996-11-19 08:37수정 2009-09-27 1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시대 국왕이 일본의 도쿠가와(德川)막부 장군의 취임을 축하하고 양국간 친선과 우호를 다지기 위해 파견했던 조선통신사의 모습을 상세히 그린 그림책이 미국에서 발견돼 19일부터 일본 시모노세키(下關)시립 박물관에서 전시된다. 재일교포로 조선통신사를 연구하고 있는 청구문화홀 辛基秀대표(65·오사카)는 이 그림책을 미국의 개인 소장가가 갖고 있는 것을 알고 교토 고미술상을 통해 구입해 전시하게 됐다. 이 그림책은 폭이 약 20㎝, 길이 약 7.8m로 1711년 막부 6대장군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일본에 와 에도성에 들어서는 조선통신사 일행의 모습은 물론 경비하고 있는 일본 무사 수백명의 행동거지를 여러가지 색깔로 그린 것이다. 또한 사절단 대표인 정사와 부사의 인물위에는 직책이 쓰여 있었으며 악대와 말 등의 표정도 생생하게 그려지고 있으나 작자와 제작시기는 분명하지 않다.〈東京聯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