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국민회의,김현철씨 UNYA회장 취임「세습 공방」

입력 1996-10-24 20:23수정 2009-09-27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崔永默기자」 金泳三대통령의 차남인 賢哲씨의 유엔한국청년협회(UNYA)회장 취임이 양金(金대통령과 국민회의 金大中총재)씨의 「정치세습」공방으로 비화되고 있다. 이같은 공방은 국민회의가 23일 賢哲씨의 UNYA회장 취임에 논평을 낸데 대해 24일 신한국당 金哲대변인이 반박하고 나서면서 분위기가 고조됐다. 鄭東泳대변인은 23일 논평에서 『대통령의 자녀는 대통령임기중 정치적 사회적 관심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현저한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鄭대변인은 특히 『全斗煥 盧泰愚 두 전대통령의 가족이 비리에 연루되거나 연루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는 더욱 그렇다』며 「李養鎬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난 盧素英씨에 빗댔다. 이에 신한국당 金대변인은 24일 반박논평을 발표, 『대통령의 자녀도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있어야 정상적인 사회라고 할 수 있다』고 전제, 『단 金大中총재의 경우처럼 부자가 그것도 같은 당에서 정치를 같이 하는 것은 세습적 인상을 준다는데 문제가 있다』며 金총재 장남인 金弘一의원(국민회의)을 겨냥했다. 金대변인의 반박 논평이 있자 국민회의 鄭대변인은 24일 다시 논평을 발표, 『정상적인 활동은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대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UNYA회장 취임이 세간의 의혹을 불러 일으킬 가능성을 우려한 것이었다』며 『엉뚱하게 金弘一의원을 거론하고 나선 것은 국민심판을 받은 국회의원과 유권자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지금까지 양金씨측은 그들의 2세를 주제로 한 공방은 가급적 자제해 왔다. 오랜 야당생활동안 핍박을 받아오면서 가장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양金씨로서는 2세들에 대한 상대방의 「뒤늦은 배려」를 꼬집을 경우 「누워서 침뱉기」나 마찬가지라는 염려를 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번의 공방으로 양진영간에 불문율로 지켜져오던 금기(禁忌)사항까지 깨지고 있는 셈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