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티 지급 급증…작년 19억달러 전년대비 52%늘어

입력 1996-10-23 14:11수정 2009-09-27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국의 기술이나 상표, 특허 등을 사용하는 대가로 지급하는 로열티 규모가 해마 다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23일 재정경제원에 따르면 지난 한해동안 외국에 지급한 로열티는 총 19억4천6백9 3만달러로 전년 대비 52.5%의 증가율을 기록한 데 이어 올들어 지난 3월말까지도 작 년 같은 기간에 비해 32.3% 늘어난 8억1천4백67만달러에 달했다. 이에 따라 지난 62년 외국인의 국내 투자가 허용된 이후 외국으로 빠져나간 로열 티 지급규모는 1백19억4천4백52만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지급규모를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가 53억5천3백79만달러로 총 지급액의 4 4.8%를 차지했고 기계 분야가 19.9%인 23억7천7백64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또 정유-화학은 16억3천9백45만달러로 13.7%의 비중을 차지했고, 이밖에 전력 7억 5천3백53만달러(6.3%), 화학섬유 2억3천9백8만달러(2.0%), 조선 2억8천7백23만달러( 2.4%), 요업.시멘트 1억8천6백71만달러(1.6%) 등이다. 국가별로는 미국 58억3천2백70만달러(48.8%), 일본 39억1천1백40만달러(32.7%) 등 으로 이들 두나라에 대한 의존도가 81.5%에 이르고 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