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취업시즌/채용특집]「자기소개서」호소력있게 쓰기

입력 1996-10-20 20:24업데이트 2009-09-27 15: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千光巖기자」개성있고 튀는 인재를 원하는 기업이 늘면서 자기소개서 쓰기에 온갖 기발한 아이디어가 등장하고 있다. 자기소개서는 가장 중요한 면접자료이기 때문에 무미건조하게 쓰면 면접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없다는 게 많은 입사지망생들의 생각이다. 다음은 지난해 모그룹에 제출된 자기소개서중 눈에 띄는 몇가지 사례. 金모씨는 교수 선배 동료들을 대상으로 자신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를 적어냈 다.金씨는 이를 통해 자신이 「담배는 좀 많이 피지만 친화력이 있고 컴퓨터에 뛰어 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曺모씨는 자신의 능력을 도표를 동원, 자세히 분석했다. 그는 근면성 창의성 순발력 기획력 전문성 도덕성 등 11개 항목을 나눠 상 중 하로 등급을 매겼다. 여성인 丁모씨는 전신사진을 오려붙인 뒤 신체부위별 특성을 소개했다. 「귀는 새로운 것을 들으면 커지고 눈은 사물을 입체적으로 보며 입은 생각을 소 신껏 표현한다」는 식으로 자신의 장점을 묘사했다. 尹모씨는 『일을 잘하기 위해서는 지능지수(IQ)보다 감성지수(EQ)가 중요하다』면 서 『나는 EQ에 관한한 모든 지원자중 10위안에 들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종류의 자기소개서에 대한 반응은 회사분위기가 보수적인지 진취적인지에 따라 약간씩 다르지만 틀에 박힌 것보다는 낫다는 것이 대세. S그룹 인사담당자는 『자신의 개성을 최대한 잘 표현할 경우 면접위원들이 좋은 인상을 받게 된다』면서 『자기소개서를 자서전처럼 써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눈에 띄게 쓰기 위해 거짓말을 하거나 지나치게 과장된 표현을 사 용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성실하고 정직하게」 쓰는 것이 자기소개서를 가장 잘 쓰는 비결이라는 것은 인 사담당자들의 공통된 충고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