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4차까지 갔는데… 전인지, 지긋지긋한 ‘연장 징크스’

입력 2022-08-09 03:00업데이트 2022-08-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즌 마지막 메이저 ‘AIG 위민스’
부하이와 혈투 끝에 아쉬움 삼켜
LPGA 연장전 4번 모두 졌지만
커리어 그랜드슬램 가능성 높여
전인지(28·사진)가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전인지는 8일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 뮤어필드(파71)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AIG 위민스 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같은 타수의 애슐리 부하이(33·남아프리카공화국)와 4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우승을 놓쳤다.

전인지는 이날 연장전 패배로 LPGA투어에서 치른 연장 승부에서 4전 전패를 기록했다. LPGA투어 통산 4승 중 3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따냈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메이저 대회 3승,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메이저 대회 2승을 기록하면서 ‘메이저 퀸’으로 불리는 전인지이지만 유독 연장 승부에선 약했다. 하지만 6월 열린 LPGA투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또 한 번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경쟁을 펼쳐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는 평가다. 여자 골프에서는 5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4개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슬램으로 본다. LPGA투어 선수 중 7명만 경험했고 한국 선수로는 박인비(34)가 2015년 달성했다.

전인지는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올해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다. 남은 메이저 대회는 셰브론 챔피언십과 AIG 여자오픈이다. 전인지는 “이번 대회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 타이틀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고 우승을 못 해 속상하다”면서도 “하지만 내년도 있고 내후년도 있다. 계속 도전하겠다”고 했다. 한희원 LPGA 전문 해설위원은 “여자 PGA 챔피언십 대회 우승 이후 샷감도 좋아졌고 확실히 자신감이 붙었다”며 “이번 준우승을 계기로 부담감을 조금 내려놓는다면 이후 대회에서 더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부하이에게 5타 뒤진 2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전인지는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가는 데는 성공했지만 4번째 연장전에서 티샷 실수로 볼을 벙커에 빠뜨렸다. 전인지는 세 번째 샷 만에 홀 8m 거리의 그린에 공을 올렸고 세컨드샷을 그린 주위 벙커에 빠뜨린 부하이는 홀에 바짝 붙였다. 결국 전인지는 보기, 부하이는 파를 하며 승부가 갈렸다. 전인지는 “골프는 끝날 때까지 모르는 스포츠이기 때문에 최종 라운드에서도 눈앞에 놓인 샷에만 집중하려고 했다”며 “연장전에서 조금 부족해 우승컵을 놓쳐서 많이 아쉽지만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이 아쉬움을 털어내고 스스로를 잘 다독이겠다”고 말했다.

2008년 LPGA투어에 데뷔한 부하이는 14년 만에 처음 우승하며 상금 109만5000달러(약 14억2200만 원)를 받았다. 시부노 히나코(24·일본)가 9언더파 275타로 3위, 호주교포 이민지(26)가 7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를 했다. 한국 선수 ‘톱10’은 전인지가 유일하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