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2년 연속 득점왕 도전’ 손흥민, 새 시즌도 7번 단다

입력 2022-08-06 15:50업데이트 2022-08-06 19: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2022~2023시즌에도 등번호 7번을 달고 뛴다.

토트넘 구단은 6일(한국시간) 시즌 개막을 앞둔 선수단의 명단과 등번호를 발표했다.

손흥민은 그대로 7번을 단다. 국가대표팀에서도 같은 번호를 달고 있다.

지난 시즌 23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던 손흥민은 두 시즌 연속으로 최고 골잡이에 도전한다.

그와 좋은 호흡을 자랑하는 해리 케인도 그대로 10번을 단다.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는 4번에서 17번으로 변경했고, 4번은 올리버 스킵이 달기로 했다.

이적생들의 등번호도 모두 정해졌다.

손흥민, 케인과 공격 삼각편대를 이룰 히샤를리송이 9번, 이반 페리시치가 14번, 제드 스펜스는 24번, 클레망 랑글레는 34번, 이브 비수마는 38번을 달았다. 골키퍼 프레이저 포스터는 20번이다.

토트넘은 이날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