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U16 여자농구, 아시아선수권 인도에 101-40 대승…U17 월드컵 출전 눈앞

입력 2022-06-28 21:15업데이트 2022-06-28 21: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인예(왼쪽)는 26일 열린 인도와 2022 FIBA U16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 디비전A 조별리그 3차전에서 24점을 기록했다.(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 뉴스1
한국 16세 이하(U16) 여자농구 대표팀이 2022 국제농구연맹(FIBA) U16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에서 약체 인도를 꺾고 3경기 만에 승리했다. 2022 FIBA U17 여자농구 월드컵 출전권 획득도 유력해졌다.

이상훈 감독이 이끄는 U16 여자농구 대표팀은 26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2 FIBA U16 아시아여자농구선수권대회 디비전A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인도를 101-40, 61점 차로 크게 이겼다.

앞서 뉴질랜드에 63-80, 일본에 51-82로 패했던 한국은 귀중한 1승을 올렸다. 1승2패(승점 4)가 된 한국은 일본(2승1패·승점 5), 호주(2승·승점 4)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뉴질랜드는 1승1패(승점 3)로 4위, 인도는 2패(승점 2)로 5위다.

13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디비전A와 디비전B로 나눠 진행한다. 한국은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와 디비전A에 속했다. 중국, 대만, 태국이 불참하면서 디비전A는 5개 팀이 풀리그를 치른 후 상위 4개 팀이 준결승에 진출, 우승을 다툰다.

특히 상위 4개 팀에는 7월 헝가리에서 열리는 2022 FIBA U17 여자농구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한국은 오는 28일 열리는 호주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패하더라도 최소 4위를 확보할 가능성이 크다. 객관적 전력이 떨어지는 인도가 남은 호주전과 뉴질랜드전에서 1승 이상을 거둘 가능성은 적기 때문이다. 인도는 24일 일본과 경기에서도 39-128, 89점 차로 대패했다.

한국은 이날 인도를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1쿼터를 19-10으로 마친 한국은 2쿼터에서 30점, 3쿼터에서 33점을 몰아넣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양인예(온양여고)는 22분2초를 뛰면서 24점 3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으며 정현(16점·숭의여고)과 고현지(11점·수피아여고), 이민지(10점·숙명여고)도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이상훈 감독은 경기 후 “여자농구 월드컵 출전권 획득이 중요했기 때문에 국내 훈련 때부터 인도와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며 “사실상 여자농구 월드컵 출전권을 따게 된 사실이 기쁘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에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을 다해준 코치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인예도 “12명 선수 전원이 패스를 잘해주며 기회도 잘 연결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며 “남은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