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박민지, 연장전 끝에 박지영 제치고 KLPGA 투어 시즌 3승

입력 2022-06-26 17:28업데이트 2022-06-26 17: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민지(24)가 연장 끝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레이디스(총상금 8억원) 정상에 오르며 시즌 3승에 성공했다.

박민지는 26일 경기도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치러진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연장 끝에 박지영을 제치고 우승했다.

3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04타로 박지영과 동률을 이룬 박민지는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에서 박민지는 3m 버디 퍼트에 성공했지만, 박지영은 그보다 짧은 버디에 실패하면서 희비가 갈렸다.

이로써 박민지는 지난 12일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에 이어 또 한 번 정상에 등극하며 시즌 3승째를 챙겼다.

박민지는 이번 시즌 KLPGA 투어에서 가장 먼저 3승 고지를 밟았다. 아직 2승 선수도 없다.

KLPGA 투어 통산 13승으로 김효주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우승 상금 1억4400만원을 챙긴 박민지는 상금 랭킹에서도 1위(6억3803만원)를 질주했다. 상금왕 2연패에 도전한다.

또 대상포인트에서도 1위를 지켰다.

2020년 이 대회 준우승도 설욕했다. 당시 박민지는 연장에서 김지영에 져 아쉽게 우승을 놓쳤었다.

박민지는 “후반에 보기만 하나 기록하면서 우승하지 못할 거로 생각했다. 후반 들어 퍼트가 잘 안됐는데 연장전에서 긴 퍼트가 들어가서 기분 좋게 경기를 마무리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연장전에서) 박지영 선수의 비거리가 더 길어서 내가 불리한 상황이라고 생각했다”면서도 “매치 플레이를 재밌어해 연장전이 좋다. 최소 2등은 확보했으니 재미있게 치자는 생각으로 했다. 편안한 마음으로 쳐서 좋은 성적이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초심을 찾겠다고 했던 박민지는 “어떤 대회를 나가더라도 우승하겠다는 마음이 생기는 것이 초심인 것 같다. 그 외에 내가 어떤 선수인지, 몇 승을 했는지 같은 생각은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박민지는 또 “지난해와 달리 직접 대회장에서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리면서 올해 특히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졌다”며 “독하게 플레이하는 모습을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고 했다.

시즌 2승을 노렸던 박지영은 연장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디펜딩 챔피언 임진희는 공동 6위(9언더파 207타)로 대회를 마쳤다. 2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서어진도 공동 6위로 밀려났다.

상금랭킹 2위 임희정은 공동 22위(5언더파 211타)에 머물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