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전인지, 1R 단독선두… 3년 8개월 만에 우승 보인다

입력 2022-06-25 03:00업데이트 2022-06-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메이저대회인 KPMG위민스챔피언십
8언더 코스레코드 타이기록 올려
코스 길어 156명 중 14명 언더파
통산 3승 중 메이저대회 2승 경험
전인지(28·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첫날 코스 레코드를 작성하며 개인 통산 3번째 메이저 우승으로 가는 길을 잘 열었다.

전인지는 24일 미국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콩그레셔널C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로 코스 레코드와 타이인 8언더파 64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3언더파 69타를 적어 낸 공동 2위 최혜진(23) 폰아농 펫람(32·태국)에게 5타 앞선 전인지는 개인 통산 3번째 메이저 우승이자 통산 4승을 향한 좋은 출발을 보였다.

전인지는 2015년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 정상에 오르며 첫 승을 신고했다. 이듬해인 2016년 LPGA투어 회원이 된 전인지는 그해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으로 메이저 2승을 달성했다.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정상을 차지한 전인지는 이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3월에 열린 HSBC 월드 챔피언십 공동 2위가 2018년 우승 이후 최고 성적이다. 전인지는 “지난 몇 주 동안 심리적으로 너무 힘들고 부담감을 느꼈다”며 “결과를 생각하지 않고 샷에만 집중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대회장인 콩그레셔널CC는 LPGA투어 경기가 열리는 곳 중 코스가 길기로 유명한 데다 1라운드가 시작되기 전 비까지 내려 출전 선수 156명 가운데 14명만 언더파를 기록했다. 드라이버 정확도 100%, 그린 적중률 83.3%를 기록한 전인지는 “비가 많이 내려 코스가 더 길게 느껴졌다”며 “우드 샷이 좋았고 그린도 부드러워 긴 클럽으로 쳐도 균형이 맞았다”고 했다.

1언더파 71타, 공동 6위로 1라운드를 마친 세계랭킹 2위 넬리 코르다(24·미국)는 “내 성적도 만족스럽지만 (전)인지는 어떤 코스에서 경기를 했는지 모르겠다. 정말 잘했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과 2013∼2015년 이 대회를 3연패했던 박인비(34)는 이븐파 72타, 공동 15위로 첫날을 보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