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벤투호 주축’ 황의조·황인범·김민재, 다음 시즌엔 어디서 뛰나

입력 2022-06-22 21:47업데이트 2022-06-22 21: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축 축구대표팀 공격과 허리, 수비의 핵심인 황의조(30·보르도), 황인범(26·서울), 김민재(26·페네르흐바체)의 거취가 관심이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해인만큼 이들이 어느 팀에서 뛰면서 경기력과 컨디션을 유지할지가 중요하다.

황인범은 2020년부터 러시아 루빈 카잔에서 뛰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카잔과 계약을 임시 중단한 황인범은 올해 4월 K리그1 서울과 단기 계약을 맺고 7경기를 뛰었다. 황인범과 서울의 계약은 이번 달 30일까지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1일(현지시간) “러시아 프로축구 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들이 6월 30일까지 기존 계약과 상관없이 새로운 팀과 임시 계약을 맺을 수 있는 조항을 1년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황인범은 서울과 1년 더 계약을 맺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은 황인범과의 계약 연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황인범은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구단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어 유럽으로 다시 나갈 수도 있다.

황의조는 팀을 바꿀 가능성이 높다. 황의조 소속팀 보르도는 2021~2022시즌 프랑스 리그1 최하위로 2부 리그로 강등됐다. 그 뒤 재정 문제로 3부 리그로 또 강등될 위기에 처했다. 황의조는 이적료가 약 700만 유로(약 95억 원)로 팀 내에서 최상위권이다. 프랑스 매체들에 따르면 황의조와 계약이 1년 남은 보르도는 재정 확충을 위해 그를 내보낼 예정이다.

2021~2022시즌 리그 11골을 터뜨린 황의조에 대한 유럽, 미국 등 구단들의 관심은 높다. 프랑스 RMC 스포츠는 21일 황의조가 프랑스 구단을 비롯해 마인츠, 샬케04(이상 독일), 웨스트햄(잉글랜드) 등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민재도 유니폼을 갈아입을 전망이다. 이탈리아 매체 투토메르카토는 21일 “인터밀란이 김민재를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2021~2022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위를 차지한 인터밀란은 김민재 영입을 추진 중인 나폴리(이탈리아)와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김민재는 이탈리아 구단 외에도 손흥민(30)이 뛰고 있는 토트넘, 에버턴(이상 잉글랜드), 스타드 렌(프랑스) 등에서 영입설이 나오고 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