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차준환, 피겨 4대륙 우승…한국 남자 싱글 최초로 메달 획득

입력 2022-01-24 07:38업데이트 2022-01-24 08: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21·고려대)이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대회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차준환은 23일(현지시간)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기술점수(TES) 86.48점, 예술점수(PCS) 88.78점, 감점 1점을 받아 174.26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인 98.96점을 기록했던 차준환은 총점 273.22점으로 일본의 도모노 가즈키(268.99점), 미우라 가오(251.07점)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차준환은 지난 1999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로는 최초로 우승과 함께 메달 획득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앞서 여자 싱글에서는 2009년 김연아(금메달), 2020년 유영(은메달)이 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이해인이 은메달, 김예림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에는 하뉴 유즈루(일본), 네이선 첸(미국) 등 최정상급 선수들이 불참, 다소 무게감은 떨어졌다. 그러나 차준환이 종전 자신의 최고점이었던 265.43점을 7.79점 경신하며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차준환의 이날 출발은 좋지 않았다.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를 시도하다 넘어지는 등 언더로테이드(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아 수행 점수(GOE) 3.80점이 감점됐다.

하지만 차준환은 빠르게 평정심을 되찾았다. 쿼드러플 살코와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코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했다.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한번 더 언더로테이티드 판정으로 GOE 1.17점이 깎였지만 트리플 악셀,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을 클린 처리, 대회를 마쳤다.

경기 후 차준환은 기자회견에서 “경기력에 매우 만족한다. 처음 점프에서 실수한 것은 아쉽지만 그동안 훈련했던 것들을 다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다음 단계인 올림픽을 향한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뎠다. 이번 대회를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차준환과 함께 올림픽에 나서는 이시형(고려대)은 223.18점으로 7위, 경재석(경희대)은 187.97점으로 14위에 자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