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황희찬의 울버햄튼, 포르투갈 U-21 윙어 치퀴뉴 영입

입력 2022-01-18 08:06업데이트 2022-01-18 08: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울버햄튼에 입단한 치퀴뉴 (울버햄튼 구단 SNS)
황희찬이 속한 울버햄튼 원더러스가 포르투갈 21세 이하 대표팀 출신의 젊은 윙어를 영입했다.

울버햄튼은 18일(한국시간) 에스토릴(포르투갈)로부터 치퀴뉴(22)를 데려왔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6년까지다.

BBC에 따르면 울버햄튼은 이적료로 300만파운드(약 49억원)를 지불했다.

치퀴뉴는 2000년생의 젊은 선수로, 2019년 포르투갈 프로축구 에스토릴에서 데뷔해 통산 36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포르투갈 명문 리스본의 유스 출신인 그는 이번 시즌에는 프리메이라리가에서 15경기에 나와 3골을 기록 중이다.

치퀴뉴의 합류로 울버햄튼에서 뛰는 포르투갈 출신 선수들은 더욱 늘었다. 이미 호세 사, 브루노, 후벵 네베스, 트린카오, 파비오 실바, 넬슨 세메두 등 복수의 포르투갈 선수들이 울버햄튼에서 활약 중이다.

젊은 윙어의 합류는 잠재적으로 황희찬의 경쟁자가 될 수 있다.

한편 BBC는 치퀴뉴의 울버햄튼 소식과 함께 “토트넘이 울버햄튼의 측면 공격수인 아다마 트라오레를 이번 달 안에 영입할 것으로 예상 된다”고 전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트라오레를 데려와 윙백으로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