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조코비치, 호주오픈 코앞 또 코 빠지다

입력 2022-01-15 03:00업데이트 2022-01-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호주 이민장관 직권 비자 취소 조치
법적대응 나서도 첫판 출전 불투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인해 호주 입국 거부 소동을 빚었던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사진)가 14일 다시 호주 입국 비자를 취소당했다.

AP,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앨릭스 호크 호주 이민장관은 이날 조코비치의 호주 입국 비자를 장관 직권으로 취소했다. 호주 정부는 5일 호주에 도착한 조코비치의 호주 입국 비자를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을 이유로 취소했다가 조코비치가 호주법원에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했다.

호크 장관은 “사회의 건강과 질서를 위해 조코비치의 비자를 이민법 규정에 따라 직권으로 취소한다. 공익에 부합하는 조치로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에서 국경을 보호하는 것은 정부의 임무”라고 설명했다.

조코비치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출전하려고 13일 진행된 대진 추첨에 이름을 올려 톱시드를 받았다. 1회전 상대는 미오미르 케츠마노비치(세르비아)다.

추방 위기에 놓인 조코비치는 비자 취소 결정에 불복해 또다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지난번 소송이 6일 시작돼 10일 판결이 나온 것으로 볼 때 17일 또는 18일 열리는 1회전에 나설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비자 취소 조치로 추방되면 앞으로 3년간 호주 입국이 금지돼 조코비치는 3년간 호주오픈에 출전할 수 없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