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맨유, 새 사령탑에 랑닉 선임…6개월 임시 감독

입력 2021-11-29 23:10업데이트 2021-11-29 23: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임시 사령탑으로 랄프 랑닉(독일) 감독을 선임했다.

맨유는 29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랑닉 감독이 이번 시즌 종료까지 임시 감독직을 맡는다”라고 발표했다.

감독 임무를 마친 뒤에는 2년 간 구단 고문역을 맡을 예정이다.

맨유는 지난 21일 성적 부진을 이유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경질하고 마이클 캐릭 코치에게 대행 역할을 맡겼다.

이후 새 감독을 찾던 맨유는 독일 무대에서 경험이 많은 랑닉 감독을 선택했다.

랑닉 감독은 독일 분데스리가 슈투트가르트, 샬케04, 호펜하임, 라이프치히 등을 지휘했다. 또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를 거쳐 코로모티브 모스크바(러시아)의 디렉터로 활동해왔다.

독일 현대 축구의 아버지로 불리는 랑닉은 ‘게겐 프레싱(전방 압박)’ 전술로 유명한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에게 영감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의 스승이기도 하다.

맨유 지휘봉을 잡은 랑닉 감독은 “맨유에 합류해 기쁘다”며 “6개월간 팀이 잠재력을 발휘하도록 돕겠다. 이후 컨설턴트 업무로 구단의 장기적인 목표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즌 현재 맨유는 리그 8위(승점 18)에 처져 있다.

랑닉 감독은 영국 비자 발급을 마친 뒤 팀을 이끌 전망이다. 빠르면 12월3일 아스널과 홈 경기가 데뷔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