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합류’ 쇼트트랙 대표팀 출국…월드컵 3·4차 대회 반등 노린다

뉴스1 입력 2021-11-14 11:41수정 2021-11-14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3~4차 대회를 위해 14일 출국한 쇼트트랙 대표팀.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최민정(성남시청)이 합류한 쇼트트랙 대표팀이 2021-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3~4차 대회에서 반등을 노린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대표팀이 1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ISU 월드컵 3차 대회가 열리는 헝가리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월드컵 3차 대회는 18∼21일 헝가리 데브레첸에서 개최된다.

부상으로 2차 대회에 불참했던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이 합류했다.

주요기사
최민정은 지난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1차 월드컵 여자 1500m 결승과 여자 500m 결승에서 연이어 다른 선수와 충돌하면서 무릎과 발목을 다쳤다.

대표팀은 1차 대회를 마친 뒤 곧장 2차 대회가 열린 일본 나고야로 이동했으나 최민정은 조기 귀국, 2차 대회에도 나서지 못했다.

귀국 후 치료에 전념한 최민은 3~4차 대회에 나설 수 있을 만큼 몸 상태를 회복했다.

허리 통증으로 2차 대회 남자 1000m를 기권했던 황대헌(한국체대)도 다시 뛴다. 연맹 관계자는 “대표팀은 기존 선수들의 경험과 신진 선수들과의 조화를 통해 안정감을 찾아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은 월드컵 1∼4차 대회 성적에 따라 국가별로 주어지는데 한국은 1, 2차 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 등 총 10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대표팀은 1차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를 땄지만, 2차 대회에선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에 그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