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벤투호 ‘캡틴’ 손흥민 등 유럽파 3명, 9일 지각 합류

입력 2021-11-08 14:57업데이트 2021-11-08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벤투호 ‘캡틴’ 손흥민(토트넘) 등 유럽에서 활동하는 일부 선수들이 소속팀 일정으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 6차전을 앞두고 축구대표팀에 하루 지각 합류한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손흥민, 황인범(루빈카잔),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대표팀 소집일인 8일이 아닌 하루 늦은 9일 중에 귀국해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합류한다”라고 밝혔다.

소속팀 일정 때문이다.

손흥민은 대표팀 소집일 하루 전인 7일(한국시간) 밤 에버턴과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0-0 무)를 치렀다. 선발로 출전해 후반 40분까지 약 85분을 소화했다.

미드필더 황인범도 같은 날 로스토프전(1-5 패)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다.

수비수 김민재는 8일 새벽 카이세리스포르(2-2 무)와의 정규리그에 선발로 나와 경기가 끝날 때까지 활약했다.

8일 늦게 귀국하는 선수들도 있다.

지난 6일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를 소화한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은 귀국 시간이 늦어져 훈련 시간인 오후 4시30분 전에 합류할 전망이다.

또 전날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경기를 뛴 골키퍼 김승규(가시와레이솔)는 오늘 밤늦게 파주NFC에 입소한다.

한편 벤투호는 11일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UAE)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5차전 홈 경기(고양종합운동장)를 치르고, 17일 오전 0시 이라크와 6차전 원정 경기(카타르 도하)에 나선다.

대표팀은 A조에서 2승2무(승점 8)로 이란(승점 10)에 이어 조 2위에 올라 있다.

[파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