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돌아온 양현종 “아쉽지만 많이 배웠다…거취는 아직”

입력 2021-10-05 18:13업데이트 2021-10-05 18: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에서의 한 해를 마치고 돌아온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아쉬은 점도 있었지만 1년 동안 있으면서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야구를 배울 수 있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거취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양현종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가 들고 온 여러 개의 가방 중에는 텍사스 레인저스가 적힌 파란색 가방도 있었다.

양현종은 “야구 문화에 대해 많이 배웠다. 미국 선수들은 정말 즐기면서 한다”며 “몸으로 느꼈기 때문에 후배들에게 알려주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은 이야기해줄 것이다. 후배들 뿐 아니라 한국 야구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부족한 면도, 보완할 점도 알았다. 한국 떠날 때부터 도전하는 마음이었고, 나의 위치가 어느정도인지 알 수 있었다”며 “배운 것을 마운드에서 보여줘야 된다는 생각이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20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양현종은 텍사스와 스플릿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에 따라 조건이 다른 계약)을 맺고 미국으로 떠났다. 에이스로서 위상과 안정을 뒤로 하고 꿈꾸던 무대로의 도전을 택했다.

양현종은 4월 27일 빅리그 진입에 성공했지만, 자리를 잡지는 못했다. 두 차례 지명할당 조치되는 등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를 오갔다. 9월 16일 두 번째로 지명할당 조치된 양현종은 결국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마쳤다.

양현종은 이번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12경기에서 나와 승리없이 3패 평균자책점 5.60의 성적을 남겼다.

트리플A에서는 10경기(선발 9경기)에 등판해 45이닝을 소화하면서 승리없이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1년 전으로 돌아가도 같은 선택을 하겠냐’는 질문에 양현종은 “1년 전으로 돌아가도 똑같이 무조건 도전할 것이라 생각한다. 금전적인 것과 바꿀 수 없는 좋은 경험을 했고, 좋은 사람을 만났다. 좋은 환경에서 많이 배우고 왔다”고 말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양현종의 거취다. FA 자격을 갖추고 미국으로 떠난 양현종은 MLB 뿐 아니라 KBO리그에서도 모든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다만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다. 2020시즌 KIA에서 연봉 23억원을 수령한 양현종을 타 구단이 영입할 경우 기존 연봉 100%인 23억원에 보호선수 외 1명 혹은 연봉 200%인 46억원을 KIA에 지불해야 한다.

양현종은 “앞으로의 거취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할지 모르겠다. 아직 KBO리그는 시즌 중이라 10개 구단 선수, 관계자 분들이 조심스러운 것이 있는 것 같다”며 “순위 싸움이 치열해 내가 큰 지장을 주지 않았으면 한다. 쉬면서 거취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현종은 “KIA 관계자, 선수들과는 안부문자 정도 주고받았다. 계약 등 무거운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양현종과의 일문일답.

-입국 소감을 말해달라.

“한국 떠나기 전에 이런 날이 올까 했다. 하루하루 생각하면 시간이 느리게 가는 것 같았는데 돌이켜보면 시간이 너무 빠르게 갔다. 한국 오니까 기분이 좋다.”

-시즌 총평을 해달라.

“아쉬운 시즌이었다. 미국 가기 전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쉬운 점도 있다. 하지만 1년 동안 있으면서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야구를 배울 수 있었다. 야구에 대한 눈을 더 떴다. 미국에 1년 있으면서 좋은 선수와 팀 등료를 만났다.”

-앞으로의 거취는 어떻게 되나.

“우선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다. 가족들과 떨어져 있던 시간이 이렇게 길었던 것이 처음이다. 가족들이 너무 보고싶다. 지금은 집에 돌아가 아이들, 부모님을 보고, 휴식을 취하고 싶다. KBO리그는 아직 시즌 중이다. 10개 구단 선수나 관계자 분들이 조심스러운 것이 있는 것 같다. 순위 싸움이 많이 치열하기 때문에 제가 큰 지장을 안줬으면 좋겠다. 거취는 쉬면서 생각할 것이다. 현재로서는 그냥 우선 쉬고싶은 마음이 크다.”

-KIA와 이야기한 것이 있나.

“안부를 묻는 문자 메시지는 많이 주고 받았다. 선수들과도 연락을 많이 했다. 친하게 지내는 직원이랑도 많이 연락했다. 특별히 계약 등 무거운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미국에서 힘든 시간이 있었는데 후회되지는 않나.

“물론 아쉬웠던 시즌이다. 좋은 결과를 보여주지 못해 많이 아쉬웠다. 생각해보니 마이너리그랑 메이저리그에 반반씩 있었더라. 부족한 면도 많이 있었고, 보완할 점도 많았다. 한국 떠날 때부터 도전하는 마음이었기 때문에 나의 위치가 어느정도인지 알 수 있었다. 지난 1년은 과거일뿐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배운 것을 내년에 마운드에서 보여줘야 된다는 생각이다. 앞으로가 더 중요한것 같다

-가장 크게 배운 것은.

”기술적인 것보다 야구에 대한 문화를 많이 배웠다. 한국 야구는 선수들이 무조건 이겨야한다는 압박감이나 부담감 속에서 경기를 치르는데, 미국은 메이저리그나 마이너리그나 선수들이 정말 즐기면서 한다. 피부로 느꼈기 때문에 후배들에게 알려주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은 이야기해줄 것이다. 그러면 후배들 뿐 아니라 한국 야구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동료들과는 잘 지냈나.

”잘 지냈다. 제가 있던 팀이 추신수 선배가 계신 팀이었는데, 추신수 선배에게 감사하다는 말 드리고 싶다. 선배 덕분에 편하게 생활했다. 팀 동료, 스태프가 환영해주고 인정해줬다. (추)신수 형이 잘 닦아온 길을 제가 걸어간 느낌이 들었다. 야구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선수, 감독, 코치진에게 프로페셔널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내가 잘한게 아니라 신수 형이 잘했던 길을 흠집 하나 안내고 왔기에 그렇게 생각해 준 것 같다.“

-밖에서 본 KIA는 어땠나.

”우선 마음이 많이 아팠다. 선수들이 너무 열심히 하려는 의욕이 많이 보였다. 내가 그 자리에 있었다면 말 한마디라도 더 해줬을 것이다. 마음 아프고, 미안한 마음도 있었다. 완전치 않은 멤버인데도 선수들이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봤다.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나.

”처음 콜업됐을 때, 첫 등판했을 때, 첫 선발 등판했을 때 등이 기억에 남는다. 처음한 것이 중요하고, 기억에 남는다. 절대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간직하고 한국에 왔다.“

-만약 시간을 1년 전으로 돌려도 다시 도전하겠나.

”다시 도전할 것이다. 1년 전으로 돌아가도 무조건 도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금전적인 것과 바꿀 수 없는 너무나 좋은 경험을 했다. 좋은 사람을 만나고, 좋은 환경에서 많이 배우고 왔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돌아왔다. 1년 전으로 돌아가도, 고민하지 않고 도전할 것 같다.“

[인천공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