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단신]올해 뇌수술 롯데 민병헌 “은퇴하고 치료 전념”

동아일보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1월 뇌동맥류 수술을 받은 외야수 민병헌(34·롯데·사진)이 결국 유니폼을 벗고 치료에 전념하기로 했다. 민병헌은 26일 구단을 통해 “팀에 조금 더 보탬이 되고 싶었는데 매우 아쉽다”고 은퇴 소감을 전했다. 2006년 두산에서 데뷔한 민병헌은 2018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롯데로 팀을 옮겼으며 프로야구에서 총 143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5, 99홈런, 578타점을 남겼다.


#외야수 민병헌#은퇴#치료 전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