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손흥민 “토트넘은 나의 드림팀…현재에 집중하고 싶어”

입력 2021-06-26 10:36업데이트 2021-06-26 10: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29)이 “지금은 소속팀에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남성잡지 영국 GQ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현재에 집중하고 싶다”고 했다.

‘단 한 팀에서만 뛸 수 있다면 어디를 고르겠느냐’는 질문에 손흥민은 “나는 현재에, 토트넘에 집중하고 싶다. 큰 목표와 많은 골 등 아직 이뤄야 할 것이 많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나의 드림팀이다. 여기에만 집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EPL)를 비롯한 각종 대회에서 22골 17도움으로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리그에서도 17골 10도움으로 두 시즌 연속으로 10골-10도움 이상을 달성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8월 토트넘에 합류한 손흥민에게 최고의 시즌이었다.

지난 시즌 토트넘의 화두 중 하나는 손흥민의 재계약이었다. 계약 기간은 2023년 6월까지다.

재계약 이슈가 수면 위로 부상한 이후 팀 동료 해리 케인의 이적설이 구체화되면서 손흥민의 행보에도 큰 관심이 쏠렸다.

시즌이 끝난 뒤에도 그를 향한 여러 이야기들이 현지 언론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

이번 인터뷰에서 축구와 관련한 내용이 많진 않았지만 손흥민이 토트넘에 강한 애정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은 확인할 수 있었다.

손흥민은 의류 브랜드 ‘랄프 로렌’의 윔블던 2021 캠페인 모델로 발탁돼 GQ와 함께 했다.

손흥민은 “옷을 잘 입는 건 매우 중요하다. 추울 때, 따뜻하게 지내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겨울에 코트를 즐겨 입는다. 여름에는 반바지, 티셔프, 슬리퍼가 내 유니폼이다”고 했다.

런던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식점을 묻는 질문에는 “모두가 그렇듯 어머니의 음식이 최고”라며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어 집이 최고”라고 했다.

또 윔블던 캠페인 모델과 관련해 테니스에 대한 질문에는 “어렸을 때부터 테니스를 봤고, 잘하고 싶지만 그러지 못한다”고 했다.

GQ는 손흥민에 대해 “축구 역사상 아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선수 중 하나”라며 “2019년 발롱도르 순위에서 아시아 선수로선 역대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고, 2014년과 2018년 두 차례 월드컵에서 한국을 대표했다. 또 EPL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아시아 선수”라고 소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