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은 없고, 손흥민만 있다…토트넘 미래 암시하는 포스터?

뉴스1 입력 2021-06-17 17:04수정 2021-06-17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트넘의 새 시즌 일정 안내 포스터(토트넘 SNS 캡처)© 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2021-22시즌 EPL 일정 발표 포스터에 손흥민이 단독으로 등장했다. 팀 간판 공격수인 해리 케인은 빠졌다. 재계약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손흥민과 이적설에 휘말린 케인의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한 포스터다.

토트넘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손흥민이 2021-22시즌 일정이 적힌 허들 앞에 선 포스터를 공개했다.

첫 허들엔 개막전 상대 맨체스터 시티의 이름이 적혀 있다. 이어 울버햄튼, 왓포드, 크리스탈 팰리스, 첼시 등 토트넘이 상대해야 할 팀들이 순서대로 놓여 있다. 새 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출발선 앞에 선 토트넘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런 포스터에 손흥민 이미지가 홀로 서 있는 것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

주요기사
손흥민은 최근 재계약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토트넘은 새로운 감독 계약을 완료하는 대로 손흥민과 협상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더 선’ 역시 “손흥민은 새 시즌 토트넘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잔류를 시사했다.

반면 케인은 이적 가능성이 높다. 케인은 현재 유럽축구연맹(UEFA) 유럽선수권대회(유로) 2020을 치르느라 이적 협상을 진행하지는 못하고 있지만, 이미 공개적으로 이적을 원한다는 뜻을 밝혀 왔다. 대회를 마치는 대로 새 팀에 둥지를 틀 가능성이 크다.

토트넘으로선 케인이 오랜 기간 팀을 대표한 선수임에도, 새 시즌 출발을 함께하지 못할 공산이 큰 상황을 감안해 과감히 일정 포스터에서 제외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토트넘은 8월14일 오후 11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를 상대로 2021-22시즌을 시작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