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쇼케이스’ 강릉고, 신인드래프트 아쉬움까지 떨쳐낼까

장은상 기자 입력 2021-06-15 16:00수정 2021-06-15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한 강릉고 선수들. 스포츠동아DB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은 올해도 수많은 얘깃거리를 만들어내며 14일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강릉고의 우승으로 끝난 이번 대회는 다가오는 2022 KBO 신인드래프트의 주역들을 미리 엿볼 수 있는 무대였다. 특히 결승전에서 전통의 강호 대구고를 13-4로 대파한 강릉고에는 프로구단들에서 눈여겨볼 만한 선수가 꽤 여럿 포진해 있었다.

강릉고는 지난해 고교 최대어 중 한 명인 좌완투수 김진욱(롯데 자이언츠)을 배출한 팀이다. 지역 내 야구저변은 좁지만, 전국에서 모여든 선수들을 최재호 감독이 맹훈련을 통해 ‘미래의 재목감’으로 성장시켰다.

아쉽게도 2021 신인드래프트에선 썩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진 못했다. 김진욱을 전체 1순위로 프로에 보냈지만, 그 외에는 포수 김선우(2차 9라운드 전체 84순위)만이 프로의 선택을 받았다.

올해는 다르다. 황금사자기에서 쇼케이스를 펼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강릉고 선수들의 이번 대회 활약은 뛰어났다. 개인상도 휩쓸어 다가오는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큰 성과를 기대할 만하다.

관련기사
투수진에선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꼽힌 좌완 최지민과 결승 진출의 일등공신인 우완 엄지민에게 상당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야수진에서도 눈에 띄는 보물이 많다. 결승전에서만 선발출전한 9명의 타자 중 무려 6명이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결승전에서 5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두른 정승우는 수훈상을 받았고, 포수 차동영은 타율 0.550(20타수 11안타)으로 타격상과 최다안타상 등 2관왕에 올랐다. 이외에도 외야수 허인재, 내야수 김세민 등이 정교한 타격으로 프로 스카우트들로부터 눈도장을 제대로 받았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