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거취 질문에 “아직 정해진 건 없어…물 흐르듯”

뉴시스 입력 2021-06-03 14:36수정 2021-06-03 14: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거취 걱정하기 보다 물 흐르듯 소속팀에 집중하고 있다"
축구대표팀 간판 공격수 손흥민(29·토트넘)이 거취와 관련해 “정확하게 정해진 것 없다. 현재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집중하고 싶다”고 했다.

손흥민은 3일 대한축구협회가 마련한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소속팀 토트넘과의 재계약 등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2020~2021시즌은 유럽 진출 이후 최고의 시즌이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7골 10도움으로 두 시즌 연속 10골-10도움 이상을 기록했고, 각종 대회를 통틀어 22골 17도움을 올렸다.

특히 단짝 해리 케인과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했다. 그러나 케인의 이적설이 불거지면서 자연스레 손흥민의 토트넘 잔류 여부도 화두로 부상했다.

주요기사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을 위해 벤투호에 합류한 손흥민은 이와 관련해 “케인 선수가 갔나요”라고 반문하며 “우리도 정확하게 정해진 게 없다. (기자들도) 현재 하시는 일을 열심히 하실 테고, 우리고 열심히 하고 있다. 거취에 대해 얘기한다기보다 물 흐르듯 지금은 대표팀에선 대표팀에 집중하고, 소속팀에 가면 소속팀에 집중하고 싶다. 케인도 그럴 것이다. 아마 유로 대회를 준비하면서 바쁠 것이다”고 답했다.

벤투호는 5일 투르크메니스탄을 시작으로 9일 스리랑카, 13일 레바논을 차례로 상대해 최종예선 진출을 노린다.

북한이 불참을 결정한 가운데 한국(2승1무 승점 7)은 조 1위에 올라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