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백업 세터 김다솔의 무거워진 어깨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3-03 03:00수정 2021-03-03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브루나-이주아와 공격패턴 살아나
박미희감독 “조금씩 안정 찾고 있어”
1위 되찾으려면 세터 몫 중요
김연경과 성공률 높이는 게 관건
자신의 두 손으로 흥국생명의 남은 시즌을 책임지게 된 세터 김다솔. KOVO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이 개막 후 이어온 독주체제를 마치고 2위로 내려왔다. 지난달 28일 경기에서 GS칼텍스에 1-3으로 패하며 선두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아직 정규리그 우승의 향방은 안갯속에 가려 있다. 흥국생명과 GS칼텍스는 2일 현재 나란히 18승 9패에 승점(53점)도 같다. GS칼텍스는 세트 득실률(1.558)에서 흥국생명(1.452)에 앞서 1위에 나섰다. 두 팀 모두 남은 3경기에서 승점, 승리는 물론이고 한 세트라도 더 벌어 놓아야 정상에 다가갈 수 있다.

분위기는 최근 4연승을 질주한 GS칼텍스가 타고 있다. 흥국생명의 운명은 세터 김다솔(24)에 달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2014∼2015시즌 수련선수(연습생)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은 김다솔은 만년 백업 세터 역할만 해왔다. 2017년 심기일전을 다짐하며 김도희에서 김다솔로 개명도 했지만 늘 기회는 다가올 듯하다가 그를 비켜갔다. 2018∼2019시즌 데뷔 이래 가장 많은 26경기를 소화하기도 했지만 주전 세터로는 아직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학교폭력 가해로 주전 세터 이다영, 레프트 이재영(25)이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으면서 김다솔은 팀의 주전 세터로 나서고 있다. 이다영의 이탈 이후 5경기에서 팀은 1승 4패.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김다솔은 GS칼텍스와의 경기 세트(토스) 성공률이 42.6%를 기록하는 등 조금씩 안정감을 찾고 있다. 특히 외국인 선수 브루나(22)를 활용한 후위 공격이나 센터 이주아(21)의 이동공격 등 패턴 플레이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다솔이의 장점은 침착함이다. 본인이 가진 최선을 다하면서 조금씩 안정을 찾고 있다”고 평가했다.

팀의 핵심 공격수인 김연경(33)과의 호흡은 풀어야 할 과제다. 김연경은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공격성공률(39.47%)과 점유율(29.46%) 모두 평소에 비해 저조했다. 김다솔의 발놀림이 빠르지 않은 만큼 리시브 라인이 버텨 주는 것도 중요하다. 시즌 내내 2인 리베로 체제를 이어온 흥국생명은 최근 1인 리베로 체제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어렵게 찾아온 기회를 살리는 건 김다솔 자신의 몫이다.

주요기사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프로배구#흥국생명#김다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