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1 대표팀, ‘동생’ U-19대표팀과 연습경기 2차전도 완승

뉴스1 입력 2020-10-17 16:15수정 2020-10-17 16: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1(21세 이하) 대표팀이 U-19 대표팀과의 두 차례 연습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형님’ 21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동생’ 19세 이하 대표팀과의 두 차례 승부를 모두 잡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1 대표팀은 17일 파주 NFC에서 열린 연습경기 2차전에서 김정수 감독의 U-19 대표팀을 4-1로 꺾었다.

이틀전 열린 1차전에서 3-1로 승리한 U-21 대표팀은 U-19 대표팀과 두 차례 대결을 전부 승리로 장식했다.

이날 U-21 대표팀은 전반전에만 3골을 몰아치며 일찌감치 승기를 가져왔다.

주요기사
전반 41분 이준석(인천 유나이티드)의 골을 시작으로 전반 43분 이호재(고려대)의 추가골, 전반 47분 임덕근(제주 유나이티드)의 골이 연거푸 터져 3-0을 만들었다.

U-19 대표팀은 후반 5분, 최민서(포철고)가 만회골을 넣었으나 종료 직전인 후반 42분, U-21 대표팀 김찬(충남아산)이 추가골을 기록하며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전후반 각각 50분씩 진행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