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 팀을 1년 만에… ‘무승 사령탑’서 ‘우승 사령탑’으로

김배중 기자 입력 2020-06-24 03:00수정 2020-06-24 06: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금사자 품은 김해고 박무승 감독
본선 5번 진출, 모두 첫판 탈락
“아직 여리고 어린 아이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가니 실력 늘어”
박무승 김해고 감독이 22일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김해고의 창단 첫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고 미소를 짓고 있다. 주현희 스포츠동아 기자 teth1147@donga.com
“아이들이…, 아이들이 다 해줬죠.”

박무승 김해고 감독(48)은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며 울먹였다. 이전까지 전국대회 최고 성적이라고는 8강이 전부였던 김해고가 22일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우승을 확정한 직후였다. 박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8강 문턱을 넘은 순간부터 매번 눈시울을 붉혔다. 우승 이튿날인 23일 박 감독과 선수들은 허성곤 김해시장 등 지역 각계각층 인사들로부터 축하 인사를 받느라 바쁜 하루를 보냈다.

2003년 창단한 김해고 야구부는 만년 약체로 불렸다. 황금사자기에 5번 출전해 모두 1회전에서 탈락했다. 지역에서 야구를 조금 한다 하는 선수들은 중학교를 마친 뒤 경남고와 부산고, 마산용마고 등 인근에 있는 야구 명문교로 진학했다.

하지만 연고 프로 팀 NC와 김해시의 지원이 병행되며 지역 유망주들의 김해고 입학이 늘었다. 여기에 지난해 6월 22일 서울 야구 명문 덕수고 수석코치 출신의 박 감독이 부임하며 될성부른 떡잎들이 기지개를 활짝 켜기 시작했다. 황금사자기 우승 전 역대 최고 성적인 8강도 박 감독 부임 2개월 만인 작년 대통령배 야구대회에서 거둔 성적이다.

주요기사
호성적의 비결로 박 감독은 소통을 첫손가락에 꼽는다. 그는 “처음 (모교인) 마산용마고에서 지도자를 시작했을 때 그냥 엄하기만 한 코치였다. 이후 충주성심학교에서 말 못하는 친구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대화하며 진짜 소통이 뭔지 깨달을 수 있었다. 아직 여리고 어린 아이들이다. 진심으로 다가가려 노력해야 마음도 열고 실력도 는다”고 말했다.

황금사자기 결승전이 열린 22일은 박 감독이 김해고 감독으로 부임한 지 딱 1년이 되던 ‘기념일’이다. 상대가 전국구 에이스 김진욱이 버티는 강호 강릉고였지만 선수들은 똘똘 뭉쳐 9회 대역전극을 일궈냈다. 9회 추격의 적시타를 친 허지원(2학년)은 “감독님이 헛스윙을 해도 좋으니 세 번만 자신 있게 휘두르고 들어오라며 용기를 불어넣어 주셨다. 어떻게든 보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포수로 해태에 입단했으나 단 하루도 1군 무대를 밟아 보지 못한 채 은퇴했던 박 감독의 이름은 ‘무승’이다. 박지영이라는 이름으로 살다가 5년 전 개명했다. 주변에서 ‘우승’으로 이름을 바꿔야 하지 않냐는 지적도 들었다. 박 감독은 “덕수고에 있을 때 우승을 못해 이름으로 원망을 들은 적도 있다. 이제 우승했으니 좋은 이름 같다. 안 바꿀 것”이라며 웃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황금사자기#박무승 감독#사령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