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승’ 이임생 감독 “아직 골 결정력 부족…무실점은 다행”

뉴스1 입력 2020-05-23 19:19수정 2020-05-23 1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임생 수원 삼성 감독이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를 지켜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올 시즌 5경기 만에 첫 승리를 거둔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이 골 결정력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에서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힘겹게 이겼다. 앞서 아시아축구연맹(AFC)과 K리그1에서 4경기 모두 패배했던 수원의 올 시즌 첫 승리다.

경기 후 이임생 감독은 “4연패하면서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힘들어했다. 이를 위해 즐겁게 훈련을 하고, 많은 대화를 했다. 이에 선수들이 안정되면서 원하는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면서 “무실점을 기록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이날 수원은 총 14개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페널티킥으로 단 한골을 넣는데 그쳤다.

주요기사

이 감독은 “공격에서 찬스를 많이 만들었지만 결정하는 부분이 부족했다. 선제 득점 후 볼 소유를 하면서 두 번째 골을 넣는 플레이가 필요하다”고 냉정하게 분석했다.

특히 이날 수원은 타카트와 크르피치 투톱을 내세우면서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했기 때문에 아쉬움이 더 남을 수밖에 없었다.

이 감독은 “둘의 스타일이 비슷하지만 한의권과 한석희가 부상을 당한 상황이어서 선발로 내세웠다. 찬스를 만들기 위한 움직임은 긍정적이었다”면서 “둘이 공존하게 만드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득점왕이지만 올 시즌 5경기 연속 침묵하고 있는 타가트에 대해서는 “더 큰 클럽에서 가치를 인정 받고 싶어했지만 이뤄지지 않아 심리적으로 힘들어 한다. 미팅을 통해서 동기부여를 하고 있다”면서 “본인도 열심히 하고 있다. 빨리 득점 감각이 돌아올 것”이라고 믿음을 보였다.

(수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