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삼성 루키 김지찬의 패기 “작은 키 의식 No, 야구 잘하면 되니까요!”

강산 기자 입력 2019-12-27 07:30수정 2019-12-27 0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김지찬. 스포츠동아DB
삼성 라이온즈 신인 내야수 김지찬(18·라온고)은 프로 무대에 첫발을 내딛기 전부터 일찌감치 존재감을 각인했다.

지난 9월 기장에서 막을 내린 세계야구연맹(WBSC) 2019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빈 덕분이다. 164㎝의 작은 키의 단점을 디테일로 보완하며 타격·수비·도루상에 올스타까지 휩쓸었다. 당시 8경기에서 기록한 성적은 타율 0.531(32타수17안타), 1타점, 10득점, 9도루, 출루율 0.559로 대단했다. 피지컬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단숨에 기대로 바꾼 것은 물론이다. 삼성이 2020시즌 신인드래프트 2차 2라운드(전체 15번)의 높은 순위로 김지찬을 지명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스포츠동아와 만난 자리에서도 자신의 매력을 마음껏 어필했다. 삼성 허삼영 감독도 “(김지찬은) 키가 작지만, 몸은 레슬링 선수를 연상케 할 정도로 굉장히 탄탄하다”고 감탄했다.

- 언제 처음 야구를 시작했나.

“아버지가 야구를 좋아하셔서 나도 좋아하게 됐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리틀야구단에 들어가서 처음 시작했다. 생각해보니 리틀야구단부터 중학교(이천 모가중), 고등학교(라온고)까지 전부 창단한 지 오래되지 않은 학교에 들어갔다.”

- 비시즌은 어떻게 보내고 있나.

“재활센터에서 운동하고 있다. 부상이 있는 건 아니다. 꾸준히 몸을 잘 만들고 있다. 이전에는 웨이트트레이닝에 대해 체계적으로 배운 적은 없다. 이번에 처음 제대로 배우고 있는데, 좋은 운동방법을 터득하는 과정이다.”


- 드래프트 직후에는 반신반의하는 시선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스스로도 기장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가 존재감을 뽐낼 기회라고 생각했나.

“솔직히 그런 측면도 있었다. 드래프트에서 지명되고 나서 ‘키도 작은데…’라는 평가가 많이 나오다 보니 솔직히 대회를 통해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또 한국에선 사사키 로키(지바 롯데 마린스·최고구속 163㎞)처럼 엄청나게 빠른 공을 던지는 선수와 승부해보지 못했으니 그만큼 타석에서 많은 경험을 했다. 대회를 통해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특히 디테일이 강한 일본과 경기할 때는 공격보다는 내야수들의 수비 시 움직임에 주목했다.”

관련기사


- 작은 키에 대해 아쉬움을 느낀 적은 없나.

“정말 키에 대해선 크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 키가 작지만, 큰 선수들보다 안타를 많이 치고 야구를 잘하면 된다는 마음가짐뿐이다.”

- 입단하기 전에는 삼성 구단을 어떻게 바라봤나.

“명문구단이라는 이미지가 가장 강했다. 지명 받고 나서 깜짝 놀랐다. 솔직히 ‘지명 받지 못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까지 했는데, 삼성에서 이름을 불러주셔서 정말 좋았다. 한편으로는 다행이었다.”

- 가장 자신 있게 내세울 수 있는 강점은 무엇인가.

“빠른 발이다. 하지만 프로 무대에는 나보다 빠른 선수들이 많을 테니 스피드를 살릴 수 있는 다른 요소들을 더 개발해야 한다. 번트와 스타트, 주루 센스 등 다양한 요소를 더 배워야 한다. 그리고 아직 파워와 송구능력 등 전체적으로 보완할 점이 많다.”

- 타격 지론이 있다면.

“체구가 작다 보니 학창시절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플라이볼보다는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많이 만들어내라고 주문하셨다. ‘띄우는 것보다 오히려 굴리는 게 확률이 높다’고도 하셨다. 스스로도 강한 타구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고 타격하려 한다.”

- 2020시즌의 목표가 궁금하다.

“최대한 빨리 1군을 경험해보고 싶다. 잘해서 신인왕도 타면 좋겠지만, 오히려 욕심을 부리면 안 되더라. 마음 비우고 잘하겠다.”

- 10년 뒤 어떤 미래를 그리고 있나.

“삼성에 없어선 안 될 선수가 되고 싶다. 꼭 그렇게 하겠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