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1과 3분의 1이닝 무안타 무실점 호투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11:31수정 2010-09-16 1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전 등판에서 끝내기 안타를 맞고 패전투수가 됐던 박찬호(37·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실점 없이 호투했다.

박찬호는 16일 미국 뉴욕 시티 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팀이 5-7로 역전당한 4회말 2사 1,2루 상황에 올라와 1과 3분의 1이닝 동안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평균자책점은 5.03으로 내려갔다.

피츠버그 선발 폴 매홈이 순식간에 무너지고 수비 실책까지 겹치면서 4회에만 7점을 내준 위기 상황에 등판한 박찬호는 첫 타자 데이비드 라이트에게 볼넷을 허용해 만루를 만들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아이크 데이비스를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내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주요기사
이어 5회말에는 닉 에반스와 조시 톨을 3루 땅볼로 잡아낸 데 이어 루벤 테하다를 상대로 3구 삼진을 솎아내는 깔끔한 피칭을 선보였다.

박찬호는 6회초 공격에서 대타 브랜든 모스로 교체됐고 피츠버그는 뉴욕 메츠에 7-8로 졌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