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창수 선두와 1타차 공동2위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13 07:00수정 2010-09-13 0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PGA BMW챔피언십 3R

위창수가 미 PGA 투어 생애 첫 우승 찬스를 잡았다.

위창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세 번째 대회 BMW챔피언십(총상금 7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2위로 순위를 끌어올리며 우승 전망을 밝혔다.

2006년 PGA 투어에 데뷔한 위창수는 지금까지 세 차례 준우승을 차지한 것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레먼트의 코그힐 골프장(파71·738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70타를 치며 매트 쿠차,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과 함께 선두와 1타차 공동 2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