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디언 “英 여자 프로축구팀 내주 방북”

동아일보 입력 2010-09-12 15:52수정 2010-09-12 15: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국 프로축구클럽 미들즈브러 여자팀이 다음 주 영국 축구팀 사상 첫 북한 원정경기를 위해 내주 북한을 방문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이 12일 전했다.

16일 출발하는 미들즈브러 소속 17~23세 여성 선수 14명과 마리 비초레크 감독은 중국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여객기를 타고 평양에 도착, 그곳에서 두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비초레크 감독은 이번 원정경기는 "문화 충격이 될 것 같다"며 "모든 장소가 비밀에 싸여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수들에게 공항에서 휴대전화를 압수당할 것이라고 말했더니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하더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영국에서 월드컵이 개최됐던 1966년 북한 대표팀은 미들즈브러에서 세 경기를 치렀으며, 그때부터 양측 간 유대가 존재했다고 미들즈브러의 홍보책임자 데이브 앨런은 전했다.

앨런은 "6·25 전쟁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당시 그들은 적처럼 여겨졌다"며 "하지만 이곳 사람들은 그들을 따뜻하게 맞이했다"고 말했다.

당시 북한은 이탈리아팀을 꺾었는데 이는 지금도 월드컵 역사상 최고의 대이변 중 하나로 불린다.

2002년에는 고려여행사의 닉 보너 대표가 1966년 월드컵 당시 뛰었던 선수들을 다시 미들즈브러로 데려오기도 했다.

신문은 "북한은 외부 세계와 교류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이번 원정경기는 최근 몇년간 가장 중요한 문화 교류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미들즈브러 여자축구팀이 역사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