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거친 태클도 불사…뜨거운 ‘조心’잡기

동아닷컴 입력 2010-09-06 07:00수정 2010-09-06 08: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광래 감독.
7일 이란과의 평가전을 앞두고 모든 대표팀 멤버가 모여 훈련을 시작한 5일 파주NFC 그라운드는 매우 뜨거웠다.

선수들은 조광래 감독(사진)의 선택을 받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부상이 나올법한 거친 태클 등 모든 선수들의 의욕이 매우 높았다.

훈련 말미에 진행된 미니게임은 선수들의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이청용(볼턴)은 김주영(경남)의 태클에 오른쪽 발을 조금 다치기도 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어서 계속 훈련을 했다. 이영표(알 힐랄)도 공격을 시도하다 골키퍼로 나선 김영광(울산)과 부딪혔다. 오른쪽 정강이를 조금 다친 듯 했지만 큰 부상은 아니었다.

석현준(아약스)은 차두리(셀틱)의 거센 몸싸움에 여러 차례 그라운드에 넘어졌고, 기성용(셀틱)은 수비를 할 때 매우 의욕적인 태클을 했다. 그는 미니 게임에 선수로 참가한 조광래 감독에게도 강한 압박을 걸어 볼을 빼앗아 내기도 해 동료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관련기사
훈련장 분위기가 이토록 뜨거운 이유는 새로운 사령탑의 마음을 잡기 위해서다. 조광래 감독 체제 이후 대부분의 선수는 동등한 입장이 됐다. 그렇기 때문에 훈련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야만 대표팀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조광래 감독 취임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에서 선발된 차두리는 “항상 대표팀에서는 경쟁이 심하기 마련이지만 지금은 감독님이 바뀐 상황이기 때문에 열심히 하지 않으면 다시 (대표팀에) 못 올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분위기를 전했다.파주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사진 | 박화용 기자 inphot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