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부산 IBK국제배구] 우리캐피탈 4강 파란!

입력 2009-07-31 08:25수정 2009-09-21 21: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생팀’ 우리캐피탈이 대한항공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4강에 진출했다.

우리캐피탈은 30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09 IBK 기업은행 국제 배구대회’ 남자부 B조 경기에서 국가대표 센터 신영석(20점)과 베테랑 손석범(17 점)을 앞세워 대한항공을 3-1 (25-18 25-16 23-25 25-20)로 눌렀다. 우리캐피탈은 이날 승리로 삼성화재, 대한항공과 모두 3승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점수득실률에서 가장 앞서 조 1위를 차지, 2위 삼성화재와 함께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으며 승승장구했던 대한항공은 막판 이변의 희생양이 되며 고배를 들었다.

앞서 벌어진 A조 경기에서는 ‘주포’ 박철우가 28점으로 공격을 이끈 현대캐피탈이 KEPCO45에 3-1(25-15 16-25 25-22 25-22) 승리를 거두고 2승1패로 LIG손해보험(2승)에 이어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KEPCO45는 대회 첫 경기에서 사이파(이란)를 풀 세트 접전 끝에 꺾으며 강만수 감독에게 데뷔전 승리를 안겼지만 LIG손해보험, 현대캐피탈에 내리 패하며 1승2패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KEPCO45는 이날 제대로 힘도 써 보지 못하고 1세트를 내줬으나 2세트 들어 외국인 공격수 빌링스(21점)와 이병주(16점)의 공격이 살아나며 세트를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서브 리시브 불안을 극복하지 못한 채 결국 3,4세트를 연달아 내줬다. 강 감독 역시 서브 리시브 불안을 지적했다.

강 감독은 “상대 높은 블로킹을 의식해 선수들이 부담을 가진 것 같다. 우리는 키가 작으니 안정된 서브 리시브로 상대를 혼란시켜야 하는데 그게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무려 28개나 나온 범실도 패인 중 하나. 그러나 강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지 이제 한 달 여. 오히려 이번 대회를 통해 얻은 것이 많다는 평이다.

강 감독은 “첫 출전에 개막전에서도 이겼고 나름 만족한다. 지금 선수들과 호흡을 맞춘 지가 얼마 안 돼 평가하기는 이르다. 일단 팀 분위기가 좋다. 선수들도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고 잘 따르고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여자부 준결승에서는 톈진(중국)이 덴소(일본)를 3-1( 21-25 25-22 25-20 27-25)로 누르고 결승에 선착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donga.com

[화보] V리그 삼성화재 대 우리캐피탈의 시범경기 생생화보
[화보]서울 우리캐피탈 드림식스 배구단 출범식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