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본인 죽은 것으로 위장해 보험금 수령…‘화차’ 실사판

입력 2022-12-10 16:53업데이트 2022-12-10 17: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2’에서 형사들이 영화 ‘화차’의 실사판 사건을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부산 사상경찰서 김진 형사, 부산 경찰청 최재혁 형사, 부산 서면지구대 박지만 경위, 경남경찰청 김병수 총경은 직접 경험한 사건 일지를 공개했다.

사건은 2010년 9월 있었던 일이다. 한 보험조사관이 “노모가 딸의 사망 보험금을 수령하려 하는데 아무래도 그 딸이 사망하지 않은 것 같다”고 경찰에 제보 하며 시작됐다.

형사들은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보험사를 찾았고, 그곳에서 사망한 딸의 보험금을 찾으러 온 노모와 그 옆에 선 의문의 여인 A 씨를 마주하게 됐다.

A 씨는 노모를 대신해 보험 청구서를 작성하기 위해 동석했다고 설명했지만, 서명이 사망한 딸과 똑같았다.

A 씨는 혐의를 부인했으나 형사들은 집요한 수사 끝에 충격적인 사실을 알아냈다.



A 씨는 가족이나 연고지가 없던 20대 여성 B 씨를 찾아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자신의 사망보험금을 타기 위해 B 씨를 자신으로 위장해 결국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다.

B 씨의 시신은 이미 화장된 후라 당시 이 사건은 ‘시신없는 살인사건’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결국 A 씨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