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카드사 혜택 받으려고…기차표 18억 원어치 샀다 전부 환불

입력 2022-10-04 14:08업데이트 2022-10-04 14: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RT 열차. 뉴스1
고속철도 표를 억 원대로 구입했다가 출발하기 전에 취소한 사람들이 적발됐다.

3일 SBS에 따르면 SR에서 최근 5년 동안 환불자 명단을 살펴본 결과 열차표 18억7000만 원어치를 사고 나중에 전부 환불한 사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혼자서 2만5009매 18억7197만 원어치를 구매해 2만5008매 18억7196만 원을 환불했다. 돌려받지 못한 돈은 1만 원, 반환율은 99.99%였다. 특히 설과 가까운 1월과 휴가철인 6·7월, 연말에 몇천만 원어치를 끊었다가 환불했다.

이런 수법으로 반환 서비스를 악용한 악성 환불자는 한두 명이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8월까지 10명이 억 단위로 표를 사고 전액이나 대부분 취소했으며, 취소된 표는 7만5000장에 달했다. 이들은 주로 결제금액에 따른 카드사 제휴 할인 등을 노렸던 것으로 풀이된다.

기차 출발 이틀 전에만 취소하면 수수료가 없다는 시스템을 악용하는 고객들 때문에 정작 표가 필요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이에 악성 환불자들을 걸러낼 수 있도록 예약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 김정재 의원은 “악성 환불자에 대해선 영구적으로 회원 자격을 박탈하거나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