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아파트 현관에 붉은색 의문의 낙서 누가?…경찰 용의자 추적중

입력 2022-10-02 20:45업데이트 2022-10-02 2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인천의 한 아파트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낙서를 해놨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전 9시쯤 미추홀구의 한 아파트 17층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개보기’라는 낙서가 써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주민 A씨는 “오전에 아이들을 데려다 주다 낙서를 발견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아파트 CCTV를 확인한 경찰은 모자를 눌러쓴 한 남성이 아파트 지하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7층으로 이동하는 장면을 확인했다.

경찰은 아파트 비상계단 난관과 벽에도 빨간색 페인트 자국이 남아 있는 것을 확인했다.

A씨 가족은 추가 범죄피해를 우려해 최근 다른 아파트로 이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혹시 모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사를 한 A씨의 가족과 연락을 하고 있다”며 “엘리베이터를 탄 용의자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 수원에서도 한 아파트 및 주변 주택가 벽면과 공중 화장실 내부, 놀이터 시설에 괴낙서를 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범인은 호기심 많은 10대 그린 그라피티로 파악됐다. 경찰은 B군(10대)을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