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폭우가 남긴 충주호 ‘쓰레기 섬’

입력 2022-08-17 03:00업데이트 2022-08-17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일부터 수도권과 중부 지역에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충주호가 쓰레기로 뒤덮이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이 16일 오후 충북 제천시 옥순대교 인근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쓰레기와 나뭇가지 등을 수거하고 있다.

제천=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