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단독]檢, ‘쌍방울 수사기밀 유출 의혹’ 수사관 출신 임원 추가 조사

입력 2022-08-10 03:31업데이트 2022-08-10 0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쌍방울그룹에 대한 수사기밀 자료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쌍방울에서 근무 중인 수사관 출신 임원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앞서 수원지검 소속이던 수사관 A 씨와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쌍방울의 대관 담당 임원이던 B 씨를 5일 구속한 바 있다. 검찰은 쌍방울 임직원과 검찰 수사관들 사이에 여러차례 수사기밀 유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수사관 출신 쌍방울 임원-현직 수사관들 유착 의혹
9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손진욱)는 8일 쌍방울 대관 담당 임원 C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C 씨를 상대로 수사기밀 유출 등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방울은 최근 2년 새 특수통 출신 수사관들을 잇달아 영입했다. 구속된 B 씨 외에도 2명의 수사관 출신 인사들이 올해 추가로 쌍방울에 입사했다. 이들은 모두 검찰청 재직 당시 특수부에 주로 몸담아왔다고 한다. 법조계에서는 쌍방울이 이들의 인맥을 활용해 검찰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이들을 영입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구속된 A, B 씨 뿐 아니라 현재 수원지검에서 특별수사를 담당하는 형사6부에 속한 수사관들이 쌍방울에 근무 중인 수사관 출신 임원들과 근무연이 다양하게 얽혀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B 씨는 2020년 검찰에서 퇴직했는데 마지막 부서에서 A 씨와 함께 근무하는 등의 인연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미 드러난 수사기밀 유출 외에도 추가로 유출된 수사 정보가 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수원지검은 쌍방울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수사기밀이 잇달아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을 다수 포착했다고 한다. 우선 올 6월 23일 서울 용산구 쌍방울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할 당시 이미 쌍방울 핵심 임직원들이 회사 내 PC와 휴대전화 등을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달 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무법인 M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진행했는데 이곳의 PC 등에서도 포맷한 흔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쌍방울그룹의 실소유주인 김모 전 회장은 수사기밀이 유출 직후인 올 5월 말 해외로 출국해 현재까지도 한국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

쌍방울은 이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수임료 명목으로 이태형 변호사에게 20억 원 상당의 전환사채(CB) 등을 대신 줬다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다. 법무법인 M의 이태형 변호사는 이 의원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했고, 같은 법인 소속 또 다른 이모 변호사는 최근까지 쌍방울의 법률대리를 맡아왔다.

● 쌍방울 수사 잇단 악재에 “수사팀 개편 검토 필요” 목소리
검찰 안팎에서는 수사기밀 유출과 쌍방울 핵심 관계자의 해외 도피 의혹 등 잇단 악재가 불거졌다는 점에서 수사팀 개편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쌍방울과 관련한 수원지검의 수사는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정원두)에서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에서 쌍방울그룹의 배임 횡령 사건을 각각 담당하고 있다. 이 가운데 쌍방울그룹 전반의 수상한 자금 흐름 등을 추적하는 형사6부에서 지속적인 수사기밀 유출 정황이 포착됐다는 점에서 새로운 수사팀 체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수사는 결과 뿐 아니라 과정이 중요한데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어떤 성과를 내놓든 불신이 생길 수 있다”며 “이 같은 오해를 불식시기키 위해서라도 수사팀 개편 등을 고려해볼만 하다”고 지적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는 최근 쌍방울그룹의 재무 담당 임원 등을 연이어 불러 조사하는 수사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유원모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