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기남부청,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직접 수사한다

입력 2022-07-04 18:06업데이트 2022-07-04 18: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과 관련된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분당경찰서로부터 이관받아 수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의원과 가족에 대한 의혹 6건의 수사를 모두 모두 경기남부청이 맡게 됐다.

4일 경기남부청에 따르면 분당서가 수사 중인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은 이번 주 안에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넘겨받아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정명진 경기남부청 반부패수사대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분당서에서) 민생범죄 수사 등 업무 과부하로 도경(경기남부청)에서 맡았으면 좋겠다고 요청해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분당서는 ‘성남FC 부당 후원 의혹’ 사건을 한 차례 수사한 뒤 지난해 9월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올 초 검찰의 보완수사 요구를 받아들여 다시 수사를 이어갔고, 경기남부청은 이를 집중 지휘 사건으로 구분해 수사관 3명을 파견보내 지원했다,. 분당서는 5월 2일 성남시청에 이어 같은 달 17일 두산건설과 성남FC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강제수사를 진행했다.

경기남부청 내에선 이 의원과 가족이 관련된 △성남FC 후원금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부인 김혜경 씨 법인카드 사적유용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선거사무소 사용 등 5건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맡고 장남의 불법도박 의혹 수사는 사이버수사과가 담당한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