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인천지역 해수욕장 오늘부터 순차적으로 개장

입력 2022-07-01 03:00업데이트 2022-07-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천에 있는 해수욕장 22곳이 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해 관광객을 맞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가 풀리면서 이들 해수욕장은 3년 만에 ‘마스크 없는 해수욕장’으로 문을 연다.

△1일 중구 왕산·을왕리·하나개, 강화군 동막·민머루를 시작으로 △9일 옹진군 십리포·장경리 △18일 옹진군 옹암·수기 △21일 옹진군 서포리·떼뿌루·장골·이일레 등이다.

시는 해양수산부 지정 해수욕장 11곳에 대해서는 개장 전 수질·토양(모래)의 환경기준 적합 여부를 검사할 예정이다.

또 경찰서, 소방서, 해경, 구군 소속으로 이루어진 안전관리요원 170여 명을 해수욕장에 배치한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