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진흙 속에서 피어난 연꽃 자태[퇴근길 한 컷]

입력 2022-06-28 16:02업데이트 2022-06-28 16: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부산 사상구 낙동강 둔치 삼락생태공원 호수.

붉은 연꽃이 만개해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연꽃은 진흙 속에서 자라면서도 청결하고 고귀한 식물로 속세에 물들지 않는 군자의 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교 뿐 아니라 힌두교, 도교, 유교에서도 연꽃을 중요한 상징으로 여겼습니다. 힌두교의 브라흐마는 연꽃에 앉은 모습이고, 절에 가면 불상의 대좌도 연꽃 모양입니다.

꽃도 예쁘지만 잎은 차와 밥의 재료로 사용하고, 뿌리인 연근은 반찬으로 이용돼 쓰임새가 많습니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