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물놀이하고 남의 집 화장실서 샤워한 가족…“쓰레기도 버리고 가”

입력 2022-06-26 13:19업데이트 2022-06-26 13: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글쓴이 A 씨가 공개한 사진. 보배드림 갈무리
한 일가족이 여성 혼자 사는 자취방 화장실에 무단침입해 사용하고 집 앞에 쓰레기를 버리고 간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전날 강원 고성에 사는 딸에게서 ‘알바끝나고 집에 와보니까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서 난장판을 쳐놓고 갔다. 모래가 한가득 있고 목욕 용품도 쓴 것 같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딸의 집이) 작은 시골집이라 현관문 바로 앞에 화장실이 있는데 가보니 누군가 딸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와서 씻고 나갔다. 모래는 온 바닥에 칠갑을 했더라”며 “CCTV를 확인했다. 잠이 도저히 안 와서 경찰 후배한테 연락해 고발하기로 하고 글을 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CCTV 사진을 공개하며 “신형 흰색 카니발 한 대가 주차하고 물놀이를 갔다 온 뒤 모자 쓴 남성이 현관문 무단 침입해서 화장실 확인 후 사용했다”며 “이 남성은 화장실에서 나와 차를 뒤적거리며 모은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서 딸 집 앞에 투척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이후 안경 쓴 남성이 물놀이 끝난 애들하고 등장했다. 모자 쓴 남성이 현관문 안쪽 욕실을 손가락으로 가리켜 위치를 알려줬다”며 “안경 쓴 남성이 애들과 욕실에 들어가 한참을 씻고 나왔다. 시동을 걸고 가려던 찰나 아메리카노 세 잔을 버리고 갔다”고 했다.

그는 “저는 장사를 하는데 지나가다가 가게 화장실 좀 쓰신다는 분들 한 번도 거절해 본 적 없다. 그러나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빤히 여성 목욕 비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집 욕실을 온 가족이 씻고 갔다. 이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A 씨는 “거기다가 욕실 잘 썼으면 뒷정리라도 하고 몰래 가면 될 터인데 모래 칠갑을 해두고 어른이라는 작자 둘 다 쓰레기를 딱 집 앞에 버리고 가버렸다”며 “내가 도저히 이건 못 참겠다. 날이 밝는 대로 경찰서부터 언론 제보까지 하겠다”고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택침입이다”, “너무 개념이 없다”, “절대 봐주지 마라”, “누구 하나 말리는 사람 없는 게 충격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