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방역당국 “원숭이두창 의심환자 2건 신고…진단검사 중”

입력 2022-06-22 00:09업데이트 2022-06-22 00: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뉴스1
2급 법정 감염병인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자가 국내에 유입돼 방역당국이 격리 검사에 들어갔다. 22일 질병관리청은 전날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2명 신고돼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사 결과는 22일 오전 중 나올 전망이다.

질병청 등에 따르면 A 씨는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을 보여 21일 전담 격리병상이 있는 인천의 한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에도 국내에서 물집이나 발열 등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이 원숭이두창 의심 사례로 신고된 적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질병청은 밝혔다.

원숭이두창은 바이러스로 전염된다. 아프리카 지역 풍토병이지만 지난달 7일 영국에서 발병 사례가 보고된 뒤 세계 각국에서 빠르게 확산 중이다. 질병청은 지난달 말 원숭이두창의 감염병 위기경보를 ‘관심’ 단계로 발령했고, 국내 유입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이달 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동일한 2급 감염병으로 분류한 상태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