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국힘, 대전선거 압승…민주당 공천·경선갈등도 주원인

입력 2022-06-02 10:35업데이트 2022-06-02 10: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이 대전지역 선거에서 압승한 데는 무엇보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과 경선갈등이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2일 중앙선건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전시장 선거에선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가 51.19%를 득표해 현 시장인 허태정 후보(48.80%)를 따돌리고 당선장을 거머쥐었다. 민선4기 당시 한나라당 박성효 시장 이후 12년 만의 권력 탈환이다.

5개 구청장 선거구 중에서는 동구(박희조)와 중구(김광신)·대덕구(최충규)·서구(서철모) 등 4개구에서 국민의힘, 유성구 1곳에서만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재선에 성공하면서 민주당이 1석을 건졌다.

대전표심은 전통적으로 신도심인 유성구와 서구는 진보세력, 동구와 중구 및 대덕구는 보수세력이 양분하고 있다는 것이 일반적 분석인데 국민의힘이 서구에서까지 승리했다.

서구에는 민주당의 악재가 유난히 많았다. 장종태 현 구청장이 시장선거에 도전장을 내면서 허태정 전 시장과 치열한 경선을 치른 뒤, 다시 서구청장 선거로 리턴하면서 당내 구청장 후보들의 거센 반발이 나왔다.

공천이 매끄럽게 진행되지 못하면서 서구는 물론 중구, 동구 지역구의 현직 시의원 등이 잇따라 탈당하고 국민의힘에 합류하면서 입은 타격이 매우 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여기에 국회의장직을 수행하던 박병석(서구갑) 의원과 법무부장관으로 있던 박범계(서구을) 의원, 총리도전을 시도했던 이상민(유성구갑) 의원 등 중진의원들이 선거전에 적극 관여하지 못하고, 황운하(중구)·장철민(동구)·박영순(대덕구) 의원 등 초선의원들이 선거판을 진두지휘하는 상황도 악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초선의원들의 ‘사천’ 논란도 한 몫 거들었다.

대전선거전의 선봉에 있는 허태정 현 시장측 정무라인도 입방아에 오른다. 상황판단을 제대로 못해 경쟁력있는 후보를 상대진영에 내주는가 하면, 잇단 인사논란과 비판에도 불구하고 제 자리 보전에만 몰두했다는 안팎의 시각이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경선갈등이 불거진 뒤에도 후보들이 탈당하지 않고 ‘원팀’으로 합류하는 모습을 보였고, 상대진영 인사에 대한 적극적인 영입 타진으로 세력을 꾸준히 불려온 점이 승기를 내주지 않은 이유로 꼽힌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정권출범후 바로 치러진 선거인점을 감안하더라도 공천과 경선갈등으로 민주당이 스스로 무너진 측면이 없지 않다”며 “지방권력을 동력으로 다음 총선에서 의석탈환을 노리는 국민의힘 공격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