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알 꽉 찬 주꾸미 먹고 보령해저터널 걸으면 바다의 맛이 차오른다

입력 2022-04-15 03:00업데이트 2022-04-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부권 봄여행 가이드]
‘방문의 해’ 맞은 보령
충남 보령시는 올해를 ‘보령 방문의 해’로 정하고 머드테마파크 개장, 보령해양머드박람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은 대천해수욕장의 모습. 보령시 제공
봄이 절정을 맞는 4월 여행에서 충남 보령은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산과 들, 바다가 한데 어우러져 여행의 욕구를 부추기는 곳이다. 특히 4월 바다가 주는 봄의 맛은 도저히 억누를 수 없는 욕구다. 봄이 절정을 이루면 주꾸미와 도다리, 키조개, 갑오징어가 최고의 맛으로 미식가를 유혹한다.

보령 무창포 주꾸미는 매년 봄이면 단일 수산물 축제가 열릴 정도로 유명하다. 3월부터 잡히는 주꾸미는 쌀처럼 생긴 알이 꽉 찬 암놈이 제격이다. 채소를 넣은 국물에 살짝 데쳐 8개 다리를 2개씩 잘라 초고추장에 찍어 먹고 뒤늦게 건져낸 몸통은 통째로 씹어야 ‘오독오독’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주꾸미볶음과 주꾸미를 넣고 끓여낸 텁텁한 칼국수도 매력 만점.

보령지역의 주꾸미 전통 조리법 중 하나가 바로 주꾸미무볶음이다. 무채를 들기름으로 달달 볶은 뒤 주꾸미와 고춧가루를 넣어 볶아낸 것으로 최고의 별미다.

오천항에는 키조개가 제철이다. 보령을 안다는 사람들이 오천항을 찾는 이유다. 오천항은 우리나라 키조개의 최대 생산지.

키조개는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하다. 칼슘과 아연, 철 등 미네랄 성분이 많아 피로 해소와 간장 보호에 효과가 크다. 샤부샤부, 꼬치, 구이, 무침, 회, 전으로 즐길 수 있다. 오천항 옆에 충청수영성과 해안경관 전망대 등도 가볼 만하다.

보령 여행코스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은 뭐니 뭐니 해도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해수욕장이다. 탁 트인 바닷가에서 인증샷을 남기고 주변 즐길 거리를 찾아보자. 봄 바다의 매력도 매력이지만 주변에 집트랙, 해안선을 따라 이동하는 스카이 바이크와 카트체험장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지난해 12월 개통한 보령해저터널은 서해안의 최고 관광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5월 보령머드테마파크가 완공되면 보령머드를 활용한 스파, 세러피 등 사계절 머드체험도 즐길 수 있다. 해저터널 입구인 대천항은 밤만 되면 별빛, 조명이 어우러진 ‘빛의 항구’로 다시 태어난다.

보령시는 올해를 ‘보령방문의 해’로 정했다. 7월 16일부터 한 달 동안 열리는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도 준비가 한창이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