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날 인신매매로 팔 것” 망상에 빠져 26년 지기 살해한 50대

입력 2022-02-22 14:26업데이트 2022-02-22 14: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GettyImagesBank
자신을 인신매매로 팔아넘길 것이라는 망상에 가까운 생각에 빠져 26년 동안 알고 지내던 지인을 흉기로 살해한 50대 남성이 재판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2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4부(부장판사 김동현)는 최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 씨(57)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 또 형 집행 종료일로부터 5년간 보호관찰을 명령했다.

A 씨는 지난해 7월 20일 서울 영등포구의 한 공원에서 26년 전부터 동종업계에서 종사하며 알고 지내던 피해자 B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경륜으로 돈을 잃은 A 씨는 피해자 B 씨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했으나 거절당하고, 오히려 “1996년에 빌려 간 100만 원을 갚으라”고 요구받자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해 살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파악됐다.

A 씨는 살해를 마음먹고 흉기를 준비한 뒤 지방에서 서울로 올라와 B 씨와 저녁 식사를 하고 공원으로 유도해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당시 A 씨는 B 씨가 자신을 인신매매로 팔 것이라는 망상에 빠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도구를 사전에 준비해 지방에서 서울로 상경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피해자는 평소 잘 알던 관계인 피고인으로부터 전혀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범행을 당해 고통스럽게 사망했다. 사건 경위와 죄질에 비춰 피고인에 대한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다만 “피고인은 초범이고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다”면서 “피해자가 자신을 인신매매로 팔 것이라는 망상에 가까운 생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해 보인다”고 판시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