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한동훈 “유시민 계좌추적한 적 없어…조국 수사 보복하려 허위진술”

입력 2022-01-27 17:03업데이트 2022-01-27 17: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는 발언에 대해 “검언유착 공작으로 한창 저를 공격하던 시기에 기회 잡아서 허위사실로 저를 해코지 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부원장은 2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3차 공판기일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검찰은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한 부원장에게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유 전 이사장과 노무현재단의 거래정보를 받거나 추적해서 열람한 사실이 있는지 물었다. 한 부원장은 2019년 당시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가족 비리 수사를 지휘했다.

한 부원장은 “대검찰청은 (계좌 추적에 대한) 권한이 없다”며 “유 전 이사장이 계속 주장하기에 직원들에게 비슷한 것 있는지 찾아보라고 했고, 혹시 제가 보고 받았는데 기억 못하는 것까지 확인해보라고 했는데 그런 일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일선에 지시해서 계좌를 추척하거나 열람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전혀 없다”고 답했다.

한 부원장은 유 전 이사장이 MBC ‘김종배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검이 유튜브채널 ‘알릴레오’를 실시간 모니터링 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대검찰청 수사심의회가 열렸던 날 발언하는 거 보고 놀랐다”고 했다.

이에 대해 검찰이 유 전 이사장의 발언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묻자, 한 부원장은 “‘조국 수사’같은 권력비리 수사를 방해하고 보복을 하기 위해 허위진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부원장은 “제가 공격받고 있는 상황에서 본인이 가담해서 저를 해꼬지하려 저를 특정한 것”이라며 “증거 인멸 범죄에 대해 증거보전이라고 한다던지, 윤석열 총장이 생각도 없었는데 이런 류의 공격이 나온 목적이 그렇다”고 강조했다.

3시50분께 증인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난 한 부원장은 재판부가 유 전 이사장과 합의 의사를 물은 것에 대해 “이 사건 자체가 제가 개인적으로 하기엔 선을 넘어섰다”며 “제가 여기서 대충 넘어가면 다른 약한 국민들 상대로 또 그럴 거라 생각한다. 막아야 된다는 생각이다”라고 했다.

지난해 1월 유 전 이사장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말을 번복한 것에 대해선 “그건 자발적으로 한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 부원장은 “시민사회에서 통보유예기간이 지나고 그 답을 내놓으라고 해 마지못해 한 것”이라며 “정확하게 저한테 사과하지 않았다. 저를 찍어 2019년 11월 말에서 12월 초, 20일 동안 제가 했다고 구체적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의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무슨 일이 있었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느냐”며 “그걸 아무것도 없이 그렇게 질렀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어디에 있겠는가. 우리 집에서도 그렇게 생각 안 할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24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것을 확인했고,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와 “내 뒷조사를 한 것이 아닌가” 등의 발언을 하면서 한 부원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